édition nº4
제 4회

01 –
05.06.2016

2016 6월
1일 – 5일

Nantes

Bienvenue au rendez-vous de la Corée à Nantes ! Coïncidant avec l’année France-Corée 2016, cette nouvelle édition est l’occasion d’inviter des artistes coréens d’horizons très différents. L’équipe du festival vous accueille dans différents lieux de la ville pour des expériences musicales et une découverte de la culture coréenne inédites.

올 해 4회를 맞은 한국의 봄 축제는 우리 문화의 다양성을 알리기 위해 한국 예술가들을 초대해 유럽 관객들에게 알려 왔습니다. 2016년 한불 문화 교류의 해를 맞이하여 한국의 문화를 단순히 프랑스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아닌 한불 예술가들의 교류를 촉진할 수 있는 콜라보레이션 콘서트 기획 등을 통해 한국의 봄 축제는 양국의 전통과 현대의 문화 교차로를 만들고자 합니다.


Studio photo Hanbok

한복 포토 스튜디오

02.06 / 12:00 – 20:00

6월 2일 / 12시부터 오후 8시 까지

Village Coréen

한국 빌리지

Hanbok est un ensemble d’habits traditionnels coréens. Dans ce studio de photo installé sous les nefs, nous vous proposons de vous habiller à la coréenne, de façon traditionnelle, et de poser devant un polaroïd pour graver ce souvenir.

한국 전통 복장인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 스튜디오가 6월 2일 단 하루 설치될 예정입니다. 한복과 전통 액세서리로 조선시대로 돌아간 듯한 사진을 찍어보세요.

Ouverture du festival

개막식

01.06 / 18:00

6월 1일 / 저녁 6시

Mairie de Nantes, Salle Paul Bellamy

Le festival ouvre avec le duo franco-coréen Cho Joo Seon et Jean-Marie Nivaigne. Une invitation de la chanteuse de Pansori à ce percussionniste pluriel passionné par la richesse rythmique des musiques traditionnelles du monde : indienne, cubaine ou des gnawas. Les compositions de Simcheong-ga seront interprétées et plongeront les spectateurs dans les mélodies contemporaines coréennes.

제 4회 2016년 한국의 봄 축제의 시작을 알리기 위해 낭뜨 시청 폴 벨라미 홀에서 개막식이 열립니다. 판소리의 조주선과 퍼커션의 졍마리 니베뉴가 함께 하는 한-불 듀오가 한국의 봄이 추구하고자 하는 양국 문화의 조화를 음악으로서 선보일 것입니다.

Atelier masques

가면 아뜰리에

02.06 / 12:00 – 20:00

6월 2일 / 12시부터 오후 8시 까지

Village Coréen

한국 빌리지

Dans la culture coréenne, le masque joua un grand rôle à la fin de la dynastie Joseon. Le masque permet de se cacher et de prendre une nouvelle identité. Grâce aux kits de masque proposés par Noridan, nous allons fabriquer des masques d’animaux pour incarner un nouveau personnage.

가면, 즉 탈은 한국 문화에 커다란 역할을 해왔습니다. 탈에 새겨진 주술적 의미와 예술적 가치로 한국 문화에서 널리 창작되어 왔고 사용 되었을 뿐 아니라 탈은 쓰는 사람의 신분을 가려주므로 조선 후기 양반 풍자에도 널리 쓰이는 등 사회적 도구로도 활용 되었습니다. 이 아뜰리에에서 노리단의 마스크 세트로 여러 동물 가면을 만들어 봅시다 !